HOME  |  LOGIN  |  JOIN  |  CONTACT
HOME > COMMUNITY > REVIEW
 
Hunting Northern Lights in Northern Norway 2012 두번째 오로라 이야기
 작성자 : 스캔코리아
Date : 2013-10-04 14:03  |  Hit : 16,138  

하룻밤을 푹 잤습니다. 사실 시차 적응으로 인하여 밤새 좀 설치긴 했죠. 그러나 머나먼 거리를 날아온 만큼 후회는 없습니다. 이틀 째, 첫 Tromso의 일정이 시작됩니다. 오늘은 어떤 새로운 경험이 시작될까요. 정말 설레이는 마음과 함께 아침식사를 시작합니다.
 
 
less KB-SAM_0333.JPG
 
호텔 1층에 있는 레스토랑에서 처음으로 북유럽 음식을 접해봅니다. 우선 북유럽 특유의 추운 날씨 탓에 오랜 기간을 저장해서 먹을 수 있는 절임 음식이 발달되어 있고, 특히 훈제연어 혹은 herring이라는 청어요리가 가장 대표적입니다. 이 청어요리는 우리나라 홍어와도 비슷한 느낌 인데요, 일반 관광객들을 위해 굉장히 약하게 절이고, 일반적으로 먹기에 전혀 부담감이 없습니다. 사진에 보이는 크래커에 보통 올려 먹습니다. 아침 부페는 이러한 북유럽 음식을 비롯하여, 싱싱한 야채와 기타 맛있는 서양식과 함께 준비됩니다.

 
less KB-SAM_0334.JPG
 
아침식사 레스토랑 사진입니다.

 
less KB-SAM_0336.JPG
 
추운 날씨에 따뜻한 차한잔은 정말 달콤하죠...... 배를 채우고 첫 여정을 출발하기에 앞서 향긋한 커피한잔으로 여유를 즐깁니다. 1층에 마련되 있으며 뜨거운 물과 티백 및 커피를 24시간 무료로 즐길 수 있습니다.  

 
less KB-SAM_0338.JPG
 
Tromso (트롬쇠)는 북극권 (Arctic Circle, 북위 66 °33 '의 위권)의 시작 경계선에 위치에 있습니다. 겨울동안에는 해가 뜨는 시간이 제한 되어 있는데요, 해는 오전에 떠서 약 2시정도면 지기 시작해서 오후 4시면 한밤이 되어 버립니다. 아침 식사도 마치고, 여유있게 나와도 아직 해가 다 오르질 않았네요. 호텔에서 나와 근처에 있는 한 교회의 모습입니다.
 
'북극권 이란 북반구의 지리학상의 한대와 온대를 구분하는 경계선이며, 동지(冬至)와 하지(夏至)에서의 명암의 경계선이기도 하다. 하지날에는 이 위도선상에서 태양이 지평선 밑으로 지지 않는다. 즉, 북극권 내에 깊이 들어갈수록 밤이 없는 날이 하지를 중심으로 그 전후에 점점 길게 계속된다. 북극권은 위선만을 가리킬 경우도 있으나, 극점(極點)을 중심으로 하는 북반구 고위도지대의 총칭으로서도 사용된다.' 출처 - 두산백과 
 
 
less KB-SAM_0339.JPG
 
도심 한 길가의 모습. 이른 새벽 같지만 벌써 시간은 9시를 넘어가고 있습니다.

 
less KB-SAM_0343.JPG
 
이번 여행은 노르웨이 관광청 협조로 진행되었으며, 현지의 모든 관광자원 및 숙박시설 등을 홍보하고 한국시장에 알리기 위한 목적을 지니고 있습니다. 따라서, 체험활동 이외에 현지 호텔들도 사전 답사 하였습니다. 처음으로 간 곳은 수년 전에 저희 스칸디나비아 항공사와 제휴 운영을 했었던 Radisson 호텔을 방문하였습니다. 현재는 Carlson Rezidor Hotel Group에서 운영하고 있으며, 노르웨이 내에 총 28개의 호텔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www.carlsonrezidor.com
 
 
less KB-SAM_0371.JPG
 
객실 내부는 크지는 않지만, 실용적인 디자인과 가구가 배치되어져 있고, 창밖으로는 아름다운 항구와 눈으로 뒤덮힌 산이 한눈에 펼쳐집니다. 특별한 의미는 없지만, 벽에 장식되어 있는 빨간 고추가 앙증맞아 보이며, 침대 또한 크기에 비해 굉장히 안락한 느낌을 주었습니다.
 

less KB-SAM_0347.JPG
 
다음은 리카호텔을 방문하였습니다. (Rica Hotels, www.rica-hotel.com) 트롬쇠내의 리카호텔은 가장 고급 호텔 중 하나이며, 1975년에 설립된 가족 소유의 호텔 체인입니다. 현재 노르웨이와 스웨덴 전역에 약 80여 개의 호텔이 있습니다.

 
less KB-SAM_0370.JPG
 
이곳은 전에 만델라 대통령이 묵었던 곳으로 그의 이름을 따서 방명을 지였고, 가장 비싼 스위트 룸입니다. 트롬쇠를 방문하는 VIP에게 제공되어 지며, 실내의 가구와 인테리어는 편안한 분위기의 스칸디나비안 목조 스타일로 꾸며져 있었습니다.

 
less KB-SAM_0366.JPG
 
거실 전경

 
less KB-SAM_0351.JPG

만델라스위트룸 창에서 바라본 부두 및 눈덮힌 산
 
 
less KB-SAM_0384.JPG
 
트롬쇠 시내에 있는 관광안내소입니다.

 
less KB-SAM_0382.JPG
 
이곳 관광안내소에서는 북극지역에서 체험할 수 있는 모든 옵션투어의 자세한 안내 및 예약, 그리고 그 외 기념품을 사실 수 있습니다.

 
 
less KB-SAM_0379.JPG
 
안내소 소장님이 친절히 트롬쇠 및 북극지역에 대한 이야기를 해주십니다.

 
less KB-SAM_0380.JPG
 
또한 이곳을 방문하시면, Arctic Circle을 방문한 기념확인서를 무료로 제공합니다. 저도 제 이름을 새겨준 증명서를 가지고 있는데, 좋은 추억거리가 되는듯 합니다.
 
 
less KB-SAM_0392.JPG
 
The Arctic Cathedral Tromso. 일명 북극교회이며 하계 백야기간에는 자정콘서트가 약 3개월간 열린다고 합니다. 저희가 방문했을때는 문을 닫아 안에 들어가보지는 못햇지만, 많은 사람들이 그 콘서트를 보기 위하여 방문하며, 오르간에서 나오는 깊은 선율이 환상적이라고 합니다.
 

 
less KB-SAM_0422.JPG
 
트롬쇠는 항구도시이며, 특히 많은 선박들이 들어오는 기점이라 선박수리소가 잘 발달되어 있다고 합니다. 실제 노르웨이 북단은 러시아와 인접해 있으며, 러시아 쪽에서 선박 수리를 위하여 이곳으로 넘어 온다고 하네요. 노르웨이는 바이킹 민족으로 오랜 역사 속에서 축적된 배에 대한 지식을 활용하는 산업이 많이 발달되어 있으며, 현재 우리나라 조선소에도 약 200여명의 노르웨이 사람들이 파견 근무를 하고 있습니다.
 
 

less KB-SAM_0426.JPG
 
Roald Amundsen 흉상
아문센은 남극점과 북극점을 인류 최초로 도달한 사람으로 기록되어 있습니다. 오슬로 근교 보르게(Borge)에서 네 형제 중 막내로 태어난 아문센은, 어릴 때부터 이러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본인 스스로를 단련시키고, 탐험가 정신과 철저한 계획으로 성공에 이르기는 했으나, 그의 잔인했던 방법은 하나의 오점으로 남겨저 있습니다. 1928년 북극점 탐험대를 구하려 떠났다가 결국 돌아오지 못하고 조난되어 생을 마감한 것으로 기록되어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의 주소를 참고해주세요.
 
 

less KB-SAM_0429.JPG
 
북극지방 생태계 및 환경을 조사 연구하고 이를 대중에게 소개하고 알리는 Polaria 전시관.
이곳에는 북극지방에 관한 정보를 영화로 관람하실 수 있으며, 수중 생태계를 보여주는 수족관 및 실제 물개를 사육하면서 연구하는 장소도 보실 수 있습니다.  

 
less KB-SAM_0438.JPG
 
수중 생태계를 보여주는 수족관

 
less KB-SAM_0445.JPG
 
일정 기간동안 물개를 사육하면서 이를 통해 전반적인 북극바다 생태계를 연구합니다.  

 
less KB-SAM_0447.JPG
 
긴수염을 가진 물개

 
less KB-SAM_0452.JPG
 
여기서는 어떠한 동물쇼를 보여주지 않습니다.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면서 잠시 연구를 위한 시설일 뿐이지 흥행을 위한 사육 및 훈련은 전혀 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잠시 조용히 지켜보면서 서로 교감하는 모습을 감상하였습니다.

 
less KB-SAM_0457.JPG

Polaria 2층에는 고급 레스토랑이 하나 자리 잡고 있습니다. 밥 상단에는 흔한 연어와 그 밑에 사진에서와 같이 두가지 특이한 메뉴가 나왔는데요.......... 붉게 버무려진 것은 고래 고기이고 검은 것은............. 바로 물개 고기랍니다. 물론 물개를 먹기 위해 도축한 것은 절대 아니고, 특별히 생산 관리 된 것이라 합니다. 아무튼 맛은 없었지만 (고무 씹는 느낌???) 특이한 경험이었습니다. 고래고기는 다른 양념과 되어 있어 먹는데 별 어려움은 없었습니다.

 
less KB-SAM_0466.JPG
 
트롬소는 북극항해를 위한 가장 큰 항구 중 하나이며, 여기 사진의 맥주집은 선원들을 위한 가장 오래된 곳입니다. 이 맥주집에서는 세계에서 가장 북극지방에 위치한 Mack 양조장에서 생산된 생맥주를 맛볼 수 있습니다.

 
less KB-SAM_0471.JPG
 
기억에는 부드러운 거품과 그다지 강하지 않은 특유의 흑맥주 맛을 즐길 수 있었습니다. 약간의 쇳맛?도 섞여 있었는데 청정지역에서 나오는 물로 만든 맥주를 잠시나마 즐길 수 있었습니다.
 
 
less KB-SAM_0497.JPG
 
다음으로 방문한 트롬쇠 천문관입니다. 이곳은 천체를 관찰할 수 있는 시설 및 돔 형태의 오로라 극장, 그리고 날씨가 좋을 때는 실제 오로라를 볼 수 있는 장소이기도 합니다. 또한 과학관 처럼 여러가지 과학현상을 여러 기구를 통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시설이 갖춰져 있습니다. 어린이들에게는 새로운 과학의 세계와 천체 현상들을 이론적으로 공부하며 체험할 수 있고, 어른들도 기구를 움직면서 충분히 즐길 수 있는 곳입니다.
 

less KB-SAM_0495.JPG
 
4개 층으로 나뉘어 있으며, 북극지방의 자연현상을 이해하기 쉽도록 꾸며져 있습니다.

 
less KB-SAM_0498.JPG
 
벽에 있는 지도가 현재 우리가 어디에 있는지 알려줍니다.

 
less KB-SAM_0501.JPG
 
애들 보다는 어른들이 좋아라 즐기네요.

 
less KB-SAM_0510.JPG
 
이미 하늘은 한밤이지만, 어느 덧 저녁식사 시간이 되었습니다. 이곳은 Thon호텔에서 걸어서 약 5분정도에 위치한 굉장히 유명한 레스토랑이라고 합니다. 나름 관광청에서 신경 써준 아주 고급 레스토랑입니다.

 
less KB-SAM_0512.JPG

 처음으로 순록고기를 맛보았네요. 특히 북구지방 감자는 굉장히 찰지고 맛있었습니다. 순록고기도 양고기와 비슷한 특유의 향을 가지고 있고 육질은 굉장히 부드러웠습니다. 순록은 북노르웨이 지역 원주민 (사미족, Saame)의 생계를 위한 사냥만 허용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생산되는 양이 한정되어 있어 상당히 고급요리에 속합니다. 흔하게 맛볼 수 없는 순록고기를 북노르웨이 지방에서 경험해보세요.
 
 
less KB-오로라 앞2.jpg

 밥을 배불리 먹고, 기다리던 이번 여행의 타이틀인 오로라 사냥에 나섰습니다. 허접한 똑딱이 카메라 덕분에 저만의 사진을 찍는데는 실패했습니다. 영하 25도에서 촬영해야하는 조건이라, 꼭 DSLR 혹은 적어도 미러리스 카메라와 삼각대, 그리고 여분의 배터리를 완충하여 가져 가시길 바랍니다. 위의 사진은 현지 오로라 사냥 전문가가 찍어준 사진으로, 마치 스튜디오의 사진처럼 오묘하게 고도의 기술로 현장에서 오로라와 함께 단체사진을 남긴 것입니다.
 
오로라 (이쪽 지방에서는 Northern Lights라고 불림) 는 11년 주기로 태양광 세기가 가장 셀 때 관측하기 좋으며, 올해 2013년도 동계기간이 이에 해당되는 년도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다음 주소로 이동하세요.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127978&cid=200000000&categoryId=200000907 - 출처 두산백과)
 
호텔 앞으로 중간 크기의 버스가 일행을 태우고 약 30분에서 1시간 정도 오로라가 관측되기 좋은 장소로 이동합니다. 차 안에는 따뜻한 음료와 쿠키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어떠한 모습일까하는 설램과 기대로 한참을 가다가 안내원이 마치 정말 동물 사냥을 하듯 뭔가를 감지 합니다. 차를 세우고, 잠시 주변을 둘러보다 다시 이동을 합니다. 약 15분정도를 더 간 후에, 자리를 잡고 정착합니다. 같이 가신 분들 중 기자분들은 전문 장비를 가지고 삼각대를 세우고 준비를 하십니다. 얼마 정도 지났을까....... 그리 오래되진 않은 것 같은 순간, 하늘 저 멀리 엷게 초록색을 띤 빛이 스물스물 하늘을 지나가며 드디어, 빛의 향연이 시작됩니다. 아래의 동영상을 감상해 보세요. 본 동영상은 같이 참석해주신 하나투어 미디어팀에서 제작해 주셨습니다.
 
 
 
약 1시간 정도 감상을 뒤로 하고, 숙소로 돌아왔습니다. 지금 생각해봐도, 어느 영상장비나 그 외 도구들로 그 느낌은 전달되지 않는 것 같습니다. 그 신비로운 빛은 저의 눈을 투과하여, 온 신경을 통해 뇌의 한 부분에 자리잡고 남아, 그 환상적인 빛깔을 다시금 느낄 수 있지 않나 합니다. 그 후 트롬소에 있으면서 매일 밤, 그 오로라를 한번쯤은 볼수 있었습니다. 굉장히 운이 좋았다고 하네요. 상품의 제목처럼 보통은 사냥을 나가야 한다고 합니다. 아주 특별한 경헙이었습니다. 짧지만 생애 한번 쯤 볼 수 있는 찬란한 광경이 머리 속에 남아 피곤해도 잠이 오질 않았네요........